南开大学汉语言文化学院

​특색 있는 문화 산업을 통해 중국문화의 정수를 느끼다.

 点击:1043

 한어언 문화학원 유학생들은 天津宝成奇石园 방문했다.

 

(통신원:岳琨)11 18, 한어언 문화학원 연수부 50여명의 유학생은 天津市津南区宝成奇石园을 참관하고 이색적인 문화체험을 하였다.

宝成奇石园은 국가A 여행지이다. 국가 문화국에서 특별히 비준한 개인 박물관이기도하다. 여행지는 2009 성공한 6개의 상해 세계 기네스 항목 중에서 최고로 선정되었다아울러 “신、기、대”로 세계 기네스대전에 기재되었다.이런 여행지의 특징은 세계각지 다양한 문화를 지닌 유학생들을 매료시켰다.

가이드의 인솔하에 학생들은 순서대로 宝成박물원(1호관),宝成민속박물관(2호관),宝成박문원(3호관),전통문화 종교건축림 목화석림 등을 참관하였다.비록 여행 당일의 날씨 상황이 좋지 않았지만 학생들의 참관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학생들은 15000만년 세계 번째 화옥, 세계에서 가장 다양한 영벽석 전시홀, 세계에서 가장 목화석림, 그리고 중국에서 가장 다양한 명인들의 서명석등을 모두 감탄을 자아냈다. 참관 많은 학생들은 가이드의 해설을 듣고 흥미있는 부분에 대한 질문을 하는 가이드와 적극적으로 교류했다. 이는 지식 향상 뿐만 아니라 생활 속에서 중국어능력을 향상시킬 있는 기회였다.

    이것은 “고석、고목、고예술、모조 건축물” 가지 옛것이 하나로 이루어져 있는 건축풍격이다. 기석이 모여있고 귀한 화초와 아치형 다리、비수、锦锂 하나로 되어있는 종합 원림 여행지로 학생들의 시야를 넓혀 주었다. 많은 유학생들이 참관을 통해 배운 것이 많았다고 표현했다. 이번 활동은 학생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을 뿐만 아니라 학생이 중국문화를 깊이 이해할 있는 기회였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

    다년간 한어언문화학원에서는 지속 적으로 유학생들의 교육실천활동에 힘썼다. 교육기관、문화단체 기업단체와 협력을 지속하여 유학생들에게 많은 중국문화를 감상할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중국을 이해하는 기회와 환경을 조성하였다.





Copyright© 南開大学漢語言文化学院